개성공단, 무재해에 도전

개성공단이 무재해 운동에 들어갔다.

개성공업지구관리위원회는 10일 노동재해 근절을 위해 무재해 목표달성 인증제 도입을 골자로 하는 무재해운동을 벌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관리위는 향후 우수기업을 평가할 때 무재해 활동을 평가항목에 반영해 연말에 포상하는 한편 목표 달성 여부를 확인해 인증서를 수여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입주기업은 `노동안전담당 일꾼’을 선임하고 무재해목표를 설정하는 동시에 무재해운동 개시 보고서를 관리위원회에 제출해야 한다.

또 사업장에 무재해 기록판을 설치하고 안전교육도 실시할 예정이다.

관리위는 또 사업장에서 사고가 났을 때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입주기업에서 일하는 의사 출신 근로자를 활용한 사업장별 응급처리체계를 구축했다.

관리위측은 “경미한 사고는 자체적으로 처치하고 중대할 경우 응급처치를 한 뒤 그린닥터스나 북측 진료소로 옮기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