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재섭 대표 “2009년 작통권이양 절대 안돼”

한나라당 강재섭(姜在涉) 대표는 28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자주를 원한다면 대다수 국민의 뜻에 따라 2009년 전시 작전통제권 이양은 절대 안된다고 미국에 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도널드 럼즈펠드 미국 국방장관이 2009년 전시 작전통제권 이양 방침을 윤광웅(尹光雄) 국방장관에게 서면으로 통보한 것과 관련, 이같이 말했다.

그는 “2009년이 3년밖에 안남았는 데 (한반도 정정은) 북한 핵 및 미사일 문제로 초래된 한반도의 위기상황과 천문학적인 국민 부담을 고려할 때 심각한 상황”이라며 “이는 노 정권이 ‘자주 도박’으로 자초한 결과”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한나라당은 미국에 (한국) 국민 입장을 설명하고 필요하다면 여러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형오(金炯旿) 원내대표도 이 자리에서 “한미정상회담에서 작통권 이양은 의제에서 제외해야 한다는 점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