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대표 “北, 대선에 개입말아야”

한나라당은 27일 민주신당 경선, 언론 자유, 북한의 대선개입 문제 등을 놓고 범여권과 청와대를 향해 전방위 공격을 벌였다.

강재섭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대선후보-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주 북한 노동신문이 “한나라당이 집권할 경우 다시금 북남대결시대가 재현될 것”이라고 주장한 데 대해 “북한의 내정 간섭이 도를 지나친다. 북한이 대선에 개입하지 말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현 정권도 북한과 손잡고 대선에서 뭔가 도모하려는 음모가 있다면 중단해야 한다”면서 “북한의 불순한 기도에 대해서는 정부가 나서 즉각 항의도 하고, 재발방지책도 촉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는 이어 “검찰 수사를 통해 (이명박) 후보의 개인정보가 줄줄이 새고 있음이 밝혀졌다”면서 “충격과 우려를 표한다. 정권교체가 추악한 정치공작으로 도둑질 당하지 않으려면 두 눈을 뜨고 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형오 원내대표는 “언론탄압에 앞장선 권력 실세의 책임은 끝까지 물어야 한다”면서 “국정홍보처를 사적 홍보처로 전락케하고, 국민 지탄을 받게 한 것은 종국적으로 노무현 대통령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언론 탄압에 앞장 선 권력 실세의 책임을 끝까지 추궁하고 물을 것”이라면서 “노 대통령도 예외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말한다”고 경고했다.

이와 관련, 나경원 대변인은 현안 브리핑에서 “한덕수 총리가 직접 나서 대통령에게 건의해야 한다. (취재 선진화와 관련된) 총리 훈령을 내리지 않으면 그만”이라면서 “소신 총리로 남을 것인지, 해바라기 총리의 길을 갈 것인지 심사숙고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9월 정기국회와 관련, “여권 의원들이 면책특권을 이용해 허위폭로, 흑색비방에 나설 것이라는 소문이 자자하다. 이런 식으로 파행으로 몰고가면 국민이 용서치 않을 것”이라면서 “한나라당은 경제실정, 안보불안, 민생파탄, 국론분열, 언론탄압 등 5대 실정을 집중 점검하고 대책을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계동 전략기획본부장은 민주신당 경선 준비 과정에서 선거인단 대리접수 논란이 일고 있는 것에 대해 “불법과 탈법으로라도 경선을 치르려는 한심한 작태는 중단돼야 한다”면서 “검찰과 선관위는 수사를 통해 대리신청 의혹을 조사하고, 불법.탈법을 막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강 대표는 일부 지역에서 지방의원 연봉 인상 움직임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 “섣부른 연봉 인상은 무리다. 신중히 재검토해야 한다”면서 “한나라당 선출직 공직자들은 일거수 일투족을 국민이 예의주시하고 있음을 생각하고 매사에 솔선수범해 달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