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교수 직위해제 철회하라”

전국교수노조, 민주화를 위한 전국교수협의회 등 교수단체는 28일 오전 서울 중구 필동 동국대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동국대는 강정구 교수 직위해제 결정을 취소하라”고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강 교수는 학자로서 연구한 결과를 발표했다는 이유로 기소돼 사상의 자유를 침해당한 피해자인데 대학 당국이 보호는 커녕 교권 탄압에 앞장서는가”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이는 무죄추정의 원칙에도 어긋날 뿐 아니라 검찰 기소 3일만에 내려진 전격 결정으로 본인에게 해명 기회도 주지 않은 처사”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학교 당국은 4년 전 강 교수가 ‘만경대 방명록 사건’으로 구속기소될 때 직위해제를 보류했듯 직위해제 결정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동국대는 26일 총장과 보직교수단이 연 정책회의에서 “‘6.25 전쟁은 통일전쟁’이라는 발언 등으로 보수 여론의 비판을 받아오다 검찰에 불구속 기소된 강정구 교수가 학교 명예에 상처를 입혔다”며 강의권 등을 박탈하는 직위해제 결정을 내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