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원장 “국정 컨설턴트 역할 수행할 것”

전윤철(田允喆) 감사원장은 27일 “앞으로 시스템 감사를 기조로, 잠재되어 있는 문제 정책과 사업들을 사전에 진단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국정 컨설턴트’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전 원장은 이날 국회 법사위의 감사원 국정감사에서 인사말을 통해 “국내외적 환경 변화와 난관으로 인해, 이제 과거의 낡은 패러다임으로는 더 이상 국가경쟁력을 담보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감사원은 종래와 같은 규정과 절차에 대한 통제, 합법성 위주의 단편적인 지적만으로는 공공부문의 혁신과 성과를 이끌어낼 수 없다는 위기의식을 늘 되새기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대통령 선거 등 정치 일정과 상황에 관계없이, 정책의 일관된 추진과 중단없는 개혁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며 “대선을 1년여 앞둔 시점에서 공직기강을 엄정히 세우고, 특히 그간에 수집된 감사정보 등을 토대로 선택과 집중의 원리에 따라 취약기관을 선별하고, 공직기강 감찰에 집중하는 소규모 팀 단위의 기동점검을 활성화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성장기반 확충을 위해 기업의 창의적인 활동과 투자를 가로막는 각종 규제와 반시장적인 관행 및 제도의 개선에 더욱 노력할 것”이라며 “공공부문의 경쟁력 제고를 위한 기획감사를 지속해 정부산하기관과 지방공기업 등의 방만한 경영행태를 혁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