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총리 “北. 금강산 피살사건 성의 없어 대단히 유감”

한승수 국무총리는 22일 “금강산 관광객 피격 사망 사건이 발생한 지 열흘이 지났음에도 북한이 아직도 우리 국민이 납득할만한 성의있는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어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중앙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북한은) 현지 조사를 수용하고 재방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금강산 관광은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이 북한을 돕는다는 선의로 해온 것인데 비무장 여성 관광객에 총격을 가한 것은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확실한 방지책이 없으면 금강산 관광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한 “정부 내 금강산·개성관광 사업 점검 평가단은 철저히 조사를 해서 하루 빨리 조사를 끝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한편, 한 총리는 일본의 독도 영유권 명기와 관련 “일본의 행태는 다음 세대까지 왜곡된 역사의식을 주입하겠다는 것”이라며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한국 영토이고 이는 이론의 여지가 없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