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 올바른 역사인식.상호이익관계 구축”

이명박 대통령과 아소 다로(麻生 太郞) 일본 총리는 12일 양국이 미래지향적인 성숙한 동반자 관계를 위해 올바른 역사인식의 바탕 위에서 서로 이익이 되는 협력관계를 구축키로 했다.

양 정상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회담에서 이 같이 합의하고 한일 FTA(자유무역협정) 협상재개 문제에 대해선 실무협의를 계속하되 상호 이익이 되는 방향으로 결론이 도출되길 기대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특히 양 정상은 금융위기 극복과 실물경기 회복을 위해 긴밀히 협력키로 하는 한편 우리의 금융안정포럼(FSF) 가입에 일본 정부가 적극 지원키로 했다.

또 최근 일부 국가의 보호무역주의 경향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고 이에 대처하기 위해 상호 협력키로 했으며, 양국의 경기 활성화 조치들이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양 정상은 실질적인 경제협력 증진을 위해 부품소재 산업 분야 등에서 일본 기업의 한국 진출이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키로 했으며, 중소기업 CEO포럼 개최 등 양국 중소기업간 교류와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양 정상은 아울러 `아리랑 3호’ 발사체 용역업체로 일본의 미츠비시 중공업이 선정된 것을 환영하고 한일 원자력 협정 체결교섭을 개시하며, 양국간 과학기술협력위원회를 활성화 하는 등 과학기술분야 협력을 강화키로 했다.

이와 함께 6자 회담을 통한 북한의 비핵화 실현을 위해 앞으로도 계속 인내심을 갖고 공동 노력키로 했으며, 아프가니스탄 재건을 위한 공동 협력 방안을 모색키로 하는 등 국제사회에도 함께 기여하는 한일관계 구축에 의견을 같이 했다.

이 대통령은 지난 해 말 한일간 통화 스왑 규모를 확대한 것을 높게 평가하고 올해 적절한 시기에 일본을 방문키로 했다.

양 정상은 이 밖에 ▲치앙마이 이니셔티브(CMI) 다자화 공동기금 조성 및 규모 확대, 역내 감시기구 설립 적극 추진 ▲관광취업사증제도 보완 및 이공계학부 유학생파견, 대학생 교류 등 젊은 세대간 교류확대 ▲2012년 여수 박람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협력 ▲한일 의원연맹을 중심으로 한 양국 정치인간 교류 활성화 ▲한일 관계의 바람직한 미래상을 연구하는 `한일 신시대 공동연구 프로젝트 추진 등에도 합의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