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G20 대비 北군사도발·사이버 테러 총점검

청와대는 4일 임태희 대통령실장 주재로 ‘G20(주요20개국)정상회의 안전점검회의’를 열어 안전대책을 총괄 점검했다. 


회의에는 원세훈 국정원장, 김태영 국방장관, 정진석 청와대 정무수석, 김인종 경호처장, 조현오 경찰청장 등 관계기관 수장들이 참석, 분야별 안전 대책을 점검하고 보완했다.


특히 북한과 반서방 세력의 테러 가능성에 대한 대비책과 세계 각국 정상의 경호 안전 대책, 돌발 시위 발생시 대응 매뉴얼 등이 집중적으로 논의됐으며, 예멘에서 발생한 한국 송유관 폭발 사건에 대한 현황 파악도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또 G20 정상회의 기간 또는 전후에 북한이 간접적으로라도 군사적 도발을 할 가능성 등을 점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정부는 최근 사이버 보안단계를 평상시의 ‘정상’ 단계에서 ‘관심’ 단계로 1단계 격상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가 사이버 보안단계는 ‘정상→관심→주의→경고→심각’ 5단계로 이뤄져 있다.


이에 따라 G20 정상회의가 폐막하는 12일까지 한국인터넷진흥원을 비롯한 관계 기관은 24시간 비상근무 체제로 전환하고 인터넷 해킹을 포함한 사이버 공격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또 공공기관 근무자가 개인정보 보안지침에 따라 비밀번호를 자주 바꾸고 컴퓨터를 6개월마다 점검토록 한 통상 보안수칙을 준수하는지 수시로 확인할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국가 대사를 앞두고 혹시 발생할지 모를 사이버 공격에 대비해 보안 수준을 올린 것”이라며 “지난해 7.7 디도스(DDoS.분산서비스거부) 공격 이후 특별한 징후가 없어도 공격이 예상되면 대비 태세를 강화토록 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최근 G20 정상회의 준비위원회 홈페이지 등에 들락거리는 북한의 해킹 빈도가 이전과 비교할 수 없이 늘어났다”면서 “중요도가 떨어지는 G20 관련 행사 정보 등을 수집하는 것으로 보이지만 돌발적인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에도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