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한중 관계 갈등.균열 없다”

박선규 청와대 대변인은 6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중국 방문 이후 한중 외교관계가 갈등에 휩싸인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는 데 대해 “(한중) 양국 관계에 갈등이나 균열은 없다”고 일축했다.


박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미 상하이(上海) 정상회담 때 우리 정부의 입장을 (중국 정부에) 충분히 전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현재도 긴밀하게 (천안함 사건과 관련한) 한중 양국간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며 “걱정할 상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천안함 침몰 원인이 밝혀지기 전 6자 회담이 재개될 경우와 관련해 “우리 정부는 천안함 사건이 해결되기 이전에 6자 회담은 없다는 게 확고한 방침”이라고 말했다.


또 “미국 역시 천안함 사건 해결 이전에 6자 회담은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안다”면서 “한미 양국간 이 부분에 이견이 없다. 원인이 나온 다음에 단호한 조치를 취하는 것까지 포함한 얘기”라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