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한미간 신뢰.동맹 재확인”

청와대는 6일 이명박 대통령과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간 제3차 정상회담에 대해 양국 정상간 확고한 신뢰와 동맹을 재확인한 계기였다고 자평했다.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은 회담후 브리핑을 통해 “오늘 정상회담은 두 정상간 신뢰와 우의가 외교관계에 얼마나 결정적 영향을 미치는 지 여실히 보여주는 좋은 사례”라면서 “양국 관계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에 기반을 둔 가치동맹임을 다시 한번 일깨워줬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북한 인권문제, 북핵문제, 한미FTA(자유무역협정) 등의 구체적 성과물들을 일일이 열거하며 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후한’ 점수를 매겼다.

우선 대북인권 문제 공조에 언급, “북한 인권 문제가 양국 정상간 공동성명에서 거론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또 북핵문제에 대해 “양 정상이 한 치의 빈틈도 없는 공조태세를 거듭 확인함으로써 북한이 평소에 생각하는 것으로 알려진 이른바 `통미봉남'(通美封南) 전략이 허구임을 다시 한 번 보여준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미FTA와 관련해선 “부시 대통령이 `의회와의 관계가 결코 쉬운 일은 아니지만 대선 후 크리스마스 휴가 때까지 3주간 레임덕 세션에 이 문제를 집중 처리하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면서 “부시 대통령이 미국내 일각의 보호무역주의 우려에 대해 `트러스트 미'(Trust me.나를 믿어라)라는 표현까지 쓰면서 본인이 자유무역을 지지하는 사람임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이 대변인은 한국군 아프가니스탄 파병 문제가 거론되지 않은 것에 대해선 부시 대통령의 배려가 담긴 것이라고 해석했다.

그는 “부시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이 문제에 대해 거론하지 않겠다’고 얘기했는데 이는 그만큼 한국의 입장과 처지를 배려하겠다는 뜻”이라면서 “파병 문제는 원래 의제에 없었고, 평화재건 노력에 대해서는 우리가 기왕에 기여한 부분이 있으니 거기에 부시 대통령이 감사를 표하고 평가를 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부시 대통령이 지난 4월 캠프 데이비드 회담때 `당신에게 부담주지 않겠다. 민감한 문제는 논의하지 않겠다’고 말한 바 있는데 (파병 문제가 의제에서 빠진 것도) 그런 맥락에서 이해하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