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통일.환경장관 인선 착수

청와대는 28일 부동산투기 및 탈루 의혹 등을 받아 온 남주홍 통일장관, 박은경 환경장관 내정자가 사퇴함에 따라 후임자 물색 작업에 본격 착수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새 정부가 이미 출범한 상태라 공석인 장관 인선을 최대한 빨리 매듭지어야 하는 상황”이라면서 “후보군을 상대로 검증을 꼼꼼히 하면서도 속도는 최대한 낼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후보군에 대해 “아직까지 구체적인 윤곽이 드러나지는 않았다”면서 “인선과정에서 능력과 도덕성을 최우선 기준으로 하되 지역과 여성 등의 안배도 고려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와 관련, 이명박(李明博) 대통령도 전날 한나라당 지도부와의 긴급 당.청 회동에서 “이번에 물러나는 분들이 호남 출신과 여성 들이어서 더욱 안타깝다”는 취지의 말을 한 것으로 알려져 인선기준에 지역안배 등이 반영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현재 통일장관 후보로는 남성욱 고려대 북한학과 교수와 김석우 전 통일원 차관 등이 거론되고 있다.

서울 출신인 남 교수는 대선 때 이 대통령의 대북공약 성안에 주도적으로 참여해 온 인물로, 대통령직인수위 외교통일안보분과위원회 자문위원을 지냈다. 충남 논산이 고향인 김 전 차관은 20여년간 외무 공무원을 지낸 `외교통’으로, 초대 통일장관 자리를 놓고 남주홍 전 내정자와 경합을 벌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환경장관에는 이만의 전 환경차관과 박정희(여) 그린훼밀리운동연합 총재가 후보군으로 거명된다.

이 전 차관은 전남 담양 출신으로 대선 때 한나라당 광주선대위원장을 맡았으며, 박 총재는 서울YWCA 회장 및 한국여성환경운동본부 회장 등을 지냈다. 환경장관을 여성 몫으로 할 경우 박 총재가, 성별보다 지역을 우선 배려할 경우 이 전 차관이 유리하다는 관측이 나온다.

한편 청와대는 장관급 위원장인 금융위원장 및 공정거래위원장 인선작업도 거의 마무리 지은 것으로 알려졌다. 초대 금융위원장에는 인수위에 몸담았던 백용호 바른정책연구원(BPI) 원장 등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