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일관된 평화번영정책의 성과”

청와대는 추석 연휴 마지막날인 19일 베이징(北京)으로부터 전해진 북핵 6자회담 타결 낭보에 대해 “북핵 문제 해결의 중대 전기를 마련했다”며 환영 입장을 밝히면서 후속 대책 마련에 분주한 모습이다.

청와대가 이날 공동성명 채택 소식이 알려지자 즉각 김만수(金晩洙) 대변인 명의의 공식환영 논평을 발표한 점도 6자 회담결과에 대한 반가움의 정도를 짐작케 한다.

청와대는 특히 참여정부가 북핵 위기라는 여건 속에서 출발해 지난 2년반동안 평화번영정책의 일관된 노선을 견지함으로써 한미동맹 균열논란 등을 극복하고 북핵 해결에 주도적인 외교력을 발휘했다는 점을 중시하는 분위기이다.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베이징 현지에서 공동성명 채택 사실이 결정된 직후 곧바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장인 정동영(鄭東泳) 통일부장관으로부터 전화보고를 받고 관계자들의 노고를 격려, 치하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 대통령은 지난주 해외순방 기간에도 6자 회담 진행상황에 대해 베이징-서울-코스타리카 또는 뉴욕으로 연결된 핫 라인을 통해 보고를 받으며 상황을 챙겨왔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다.

NSC 사무처도 이종석(李鍾奭) 사무차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추석연휴 기간내내 상황실을 지키며 베이징 대표단과 수시로 연락을 주고 받으며 막판 타결까지 긴장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고 한다.

청와대 관계자들은 북핵 회담 타결이라는 의미도 중요하지만, 공동성명이 담고 있는 내용물이 향후 한반도의 평화정착을 담보할 수 있는 실질적인 성과라는 점을 높이 평가하는 분위기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단지 북핵 문제를 타결했다는 차원이 아니라 한반도 나아가 동북아의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주춧돌을 쌓았다는 점은 역사를 다시 쓴다고 할 정도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도 “공동 성명 내용 자체가 알맹이로 가득 차 있다”고 말했다.

대변인 공식 논평에서 “이번 공동성명에는 한반도 평화체제, 북미 및 북일 관계정상화 등 관련 의제들이 포괄적으로 담겨 있어 북핵문제 해결과 함께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실질적 진전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는 문구가 이같은 분위기를 집약하고 있다.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북핵문제 해결의 당사자로서 그동안 적극적이고 능동적인 역할을 해온 노력이 우여곡절을 거친 끝에 이번 합의라는 성과물을 낳은 점을 평가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번 6자회담 타결이 갖는 역사적 의미와 성과를 20일 청와대에서 열릴 예정인 국무회의 석상에서 언급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