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만전의 대북 준비태세 갖췄다”

청와대는 18일 북한 인민군 총참부 대변인의 ‘대남 전면대결태세’ 성명과 관련, “어떤 상황에도 대처할 수 있도록 만전의 준비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김은혜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특이 동향은 없는 것으로 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부대변인은 지난 15일 방북한 황준국 외교부 북핵기획단장 일행의 활동을 소개하며 “북한에 들어가 있는 미사용 연료봉 실사단이 미사용 연료봉 보관 장소를 비롯해서 영변 핵시설을 시찰하는 등 예정된 일정을 차질 없이 수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북한은 17일 이명박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하며 “제 스스로 택한 동족대결의 길이 우리의 총대 앞에 얼마나 비싼 대가를 치르게 되는가를 뼈저리게 통감하게 될 것”이라며 “민족을 등진 극악한 대결광신자들에게는 앞날이 없다”고 비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