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국정원장에 원세훈 행안 장관 내정

이명박 대통령은 18일 신임 국정원장에 원세훈 행정안전부 장관을, 경찰청장에는 김석기 현 서울경찰청장을 각각 내정했다.

주미 대사에는 한덕수 전 국무총리가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통령은 또 한상률 국세청장의 사표를 19일께 수리하고 후임 청장이 임명될 때까지 허병익 국세청 차장이 직무대리를 하도록 할 방침이다.

원세훈 신임 국정원장과 김석기 경찰청장은 국회 인사청문 절차를 거친 뒤 공식 임명된다.

이 대통령은 이날 이른바 4대 권력기관장 인사를 마무리 지음에 따라 경제 부처를 중심으로 한 개각과 청와대 진용개편에 본격 착수했다.

청와대는 당초 구정 연휴(24-27일) 이후에 개각을 단행할 것이라고 밝혔으나 이를 앞당기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청와대 수석비서관의 경우 전원 유임설이 나돌고 있으며, 교체될 경우 1명에 그칠 것이라는 관측이 유력하다. 이 대통령은 현 수석진용이 갖춰진 지 6개월 밖에 되지 않은 점을 감안, 유임 쪽으로 가닥을 잡아가고 있다고 청와대 핵심 관계자가 전했다.

내각은 강만수 기획재정부 장관을 비롯해 이윤호 지식경제부 장관, 전광우 금융위원장 등 경제부처장관들이 대폭 교체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 외에 김하중 통일장관을 포함해 일부 외교.안보 부처와 사회 부처 장관들도 교체 전망이 나오는 등 5-6명 선 이상의 중폭 개각설이 나오고 있다.

강만수 장관 후임으로는 윤증현 전 금융감독위원장과 함께 한나라당 임태희 정책위의장, 이한구 예결특위위원장이, 지식경제부 장관에는 임태희 의장과 한나라당 최경환 수석정조위원장, 장수만 조달청장 , 이희범 무역협회장 등이 각각 거론되고 있다.

금융위원장에는 김석동 전 재경부 차관이 유력한 가운데 이창용 부위원장의 승진설과 함께 김종창 금융감독원장 등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행안부 장관에는 친박계인 김무성 허태열 의원과 안경률 사무총장 등 정치권 인사의 발탁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고 통일부 장관에는 남승욱 국가안보전략연구원장, 김석우 전 통일부 차관 등이 거론되고 있다.

법무장관은 교체될 경우 홍준표 한나라당 원내대표와 김종빈 전 검찰총장, 김상희 전 법무차관 등이 거명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