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 3차 포격땐 전투기로 응징 준비돼 있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2일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당시 우리 측의 대응과 관련, “북한이 3차로 포격을 해오면 전투기로 때릴 준비가 돼 있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12일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한 뒤 “당시 우리는 (지하 벙커에서) 그렇게 하기로 했었다”며 말했다.


그는 “이명박 대통령은 북한의 1, 2차 포격에 ‘저것 어떻게 할 수 없느냐’고 수차례 물었다”면서 “그러나 합참(합동참모본부)은 ‘그러면 우리 민간인 대량 피해를 각오해야 한다’고 보고했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북한이 폭격했을 때 전투기가 떠 있었고 준비를 하고 있었던게 사실”이라며 “포신이 식기 전에 더 퍼부었어야 했다”며 적극적이지 못했던 점을 지적했다.


이어 “1차 연평해전(1999년) 때 해군 함대사령관은 북한 군함을 격침시키고도 ‘과잉대응’으로 몰려 문책을 받았다”며 “그 이후로는 교전이 발생해 저쪽에서 사격을 해도 우리 군은 밀어내기만 하는 수준으로 (소극적이) 됐다더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