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 특이동향 없어..전선 이상무”

박선규 청와대 대변인은 26일 북한 군부 및 사회의 움직임과 관련, “북한은 특이동향이 없고 전선에도 이상이 없는 것으로 안다. 정상적 상황이 유지되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북한은 (한국) 내부의 갈등을 조장하면서 불안감을 증폭하려고 하고 있다”는 청와대의 분석을 전했다.


그는 이어 “북한에서 보이고 있는 반응을 우리가 예상 못했던 것도 아니다. 북한을 예의주시하면서 적절히 대응하고 있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이라며 언론 등에서 국민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대통령이 천명한 조치는 단호히 실행될 것”이라며 “우리의 목표는 남북 대결이 아니라 잘못한 부분에 대해 분명한 책임을 물어서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게 하겠다는 것이고 평화와 상생의 길로 가자는 게 추구하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지정학적 리스크로 인한 금융시장 동요와 관련해선 “대한민국 역량은 북한 리스크를 감당할 수준”이라며 “재정건전성, 외환보유고, 국제사회 신뢰를 생각할때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