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 분계선 통과 제한 유감”

청와대는 12일 북한군이 내달 1일부터 군사분계선(MDL)을 통한 모든 육로통행을 엄격히 제한, 차단할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그간 우리나라 일부 단체에서 북한으로 전단을 계속 보내면 이런(분계선통과 제한) 조치를 취하겠다는 얘기를 해 왔다”면서 “거기에 따라 북한이 입장을 통보한 것 같은데 우리 정부는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우리 정부는 이미 상생과 공영이라는 화두를 갖고 남북 당국자들이 만나 얘기를 하자는 제의를 했고, 6.15 및 10.4 정상선언의 합의정신을 존중한다는 점을 밝혀왔다”면서 “이 자리에서 남북 당국간 대화가 이뤄져야 한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하고 북한의 호응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 정부의 대응방식이 매번 똑같다’는 지적에 대해 “지금으로서는 대화 말고 다른 게 있을 수 있느냐”고 반문하면서 “북한의 일방적 조치이기 때문에 우리로서는 방법이 없다. 우리는 나름대로 전단이 북한에 넘어가지 않도록 노력했는데 어쨌든 이런 조치가 나와 유감이며, 앞으로 대화를 통해 문제를 풀어나가야 한다”고 거듭 대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개성공단.관광 중단 가능성 등에 대해선 “앞으로 어떤 조치가 나올지는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면서 “북한이 이번에 개성공단과 관광 문제는 직접 언급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일단 관련 워딩(입장발표)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여 달라”고 당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