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국방 “천안함 감사, 함정수사 형태 취해”

김태영 국방장관이 21일 천안함 침몰사태에 대한 감사원의 감사 결과와 관련, “함정수사의 형태를 취했다고 본다”고 밝혀 논란이 예상된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에 출석, 한나라당 김장수 의원의 질의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국방장관 출신인 김 의원은 “감사관이 `TOD(열상감지장치)로 반잠수정이 찰영됐다. 다른 사람이 확인한 바에 따르면 20명의 공작원이 있는 것도 확인됐다. 새떼가 아니라 반잠수정이었다’며 답변의 번복을 유도했다고 들었다”며 “승전했다는 연평해전이나 대청해전도 이런 감사를 받는다면 어떻겠느냐”고 물었다.


이에 대해 김 장관은 “속초함장을 불러 2시간 동안 얘기를 들어봤는데, 사실인 걸로 알고 있다. (함정수사) 형태를 취했다고 본다”면서 “감사를 했더라면 당시 연평해전과 대청해전을 겪은 두 지휘관도 다 처벌감이었다는 결과가 나왔을 것”이라며 답변했다.


그는 민군합동조사단 활동이 이달 말로 종료될지에 대해서는 “그러기엔 아직 이르다. 일부 연구가 진행되고 있어 모든 사안이 국민 합의속에 종료될 수 있을때가지 계속 연장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대북 강경조치로 북한과 갈등을 빚는데 대해서는 “우리가 손배해상까지도 청구할 수 있겠지만 북한에서 잘못을 시인하고 앞으로 이런 사안이 발발하지 않겠다는 약속이 이뤄지지 않으면 어떻게 부드러운 관계를 만든다고 해야하겠느냐”며 강경 조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북한이 핵융합 실험을 했다는 언론보도에 대해 “그러려면 핵폭발이 있어야 하는데 핵폭발로 확실히 볼만한 사안이 없다”면서 “지진파 탐지가 안됐고, 마침 그때쯤 중국에서 원자력발전소 시험 가동도 있었던 만큼 이를 감안해 어떤 주장이 옳은지를 살펴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국방개혁 2020’에 따른 복무단축을 축소하는 방안과 관련, “국방개혁안에 대한 전면적 수정을 검토 중이며, 이 문제도 같이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와 함께 확성기를 통한 대북심리전 실시 시기에 대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조치가 이뤄진 다음날부터 실시하는 방향으로 검토 중”이라며 “안보리 결정은 내달 초 이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