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국방, 백령도 방문…”적 도발시 응징 후 보고하라”

김관진 국방장관은 25일 “북한이 도발한다면 추가 도발을 아예 생각도 못하도록 철저히 응징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천안함 폭침 사건 3주기를 맞아 백령도의 해병 6여단을 방문한 자리에서 “다시는 천안함 사건과 같은 기습이 일어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적이 도발하면 ‘선 조치 후 보고’로 도발 원점을 응징하고 지원세력을 타격하고 상급 부대 지원을 받아 지휘세력까지 타격하라”면서 “적들을 잘 감시하다가 도발하면 곧바로 응징태세에 돌입하도록 전투태세를 갖추고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김정은이 월내도 등 최전방 곳곳을 수차례 다니며 노리는 이유는 전쟁 분위기를 고조시키려는 것”이라며 “남남갈등을 유발하기 위한 전술로도 보이지만 실제 도발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백령도에 있는 주민대피소를 방문해서도 “군이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으면 적은 도발할 수 없다”면서 “천안함 3주기를 맞아 새롭게 각오를 다지러 왔다. 다시 이런 일이 벌어지면 응징하고 보복하겠다는 각오를 했다”고 말했다.


한편 2011년 3월 이후 세 번째 백령도를 방문한 김 장관은 천안함 위령탑에 분향한 뒤 6여단 관측소와 예하 타격부대를 차례로 시찰, 북한 동향을 보고받고 안보태세를 점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