鄭통일 “대북특사 추진중인 것 없다”

정동영(鄭東泳) 통일장관은 11일 열린우리당 정세균(丁世均) 원내대표가 지난 7일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대북특사 파견을 건의한 데 대해 “특사는 상대방이 있고, 시기와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한다”면서 “현재 추진되고 있는 것은 없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 “(정 원내대표가) 남북관계가 막혀있어서 특사를 보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제기했는데 뜻은 공감한다”면서 “적절한 시기에 여건이 조성되는 것을 봐가면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또 2차 남북정상회담 개최 전망에 대해 “현재로서는 6자회담 재개에 노력을 기울이고 정부도 적극 역할을 해야 한다”며 “현 시점을 남북 정상회담을 할 적기로 보지는 않으며, 뭔가 상황이 해결방향으로 가면 적극 검토를 할 시기가 됐다고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