鄭통일 “대북지원, 여러상황 고려해 독자 판단할 것”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은 14일 오전 통일부 간부회의를 주재하는 자리에서 “대북지원에 대해 여러 상황을 고려하면서 독자적으로 판단하고 결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헨리 하이드 미 하원 국제관계위원장의 최근 발언과 관련한 보고를 받고 “대북지원은 인도적 측면과 남북화해협력, 한반도 안보상황 등 다양한 요소를 고려해 제공해 왔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회의에 배석했던 김홍재 통일부 대변인이 전했다.

정 장관은 이 자리에서 “인도적 대북지원은 북한 주민의 생존권적 고통을 해결하는데 도움이 되고 장기적으로 한반도 평화와 협력에 기여할 것”이라며 “하이드 위원장의 일방적인 발언은 적절하지 않고 동의하지도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기본적으로 우리 국민들이 미국은 동맹이고 북한은 동포라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고 전제한 뒤 북한을 주적에서 삭제한 것을 비판하는 하이드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미국을 포함해 세계 어느 나라도 국방백서에 적을 명시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 장관은 “현재 남북이 적대적 대결상태로부터 공존과 화해협력을 향해 노력해야하는 상황에서 이분법적 사고는 한반도 문제 해결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그는 한국이 위협상황에서 도움을 받기 위해서는 적을 분명히 하라는 하이드 위원장의 언급과 관련, “한미상호방위조약에는 적을 명시하지 않고 태평양 지역에서 타 당사국 영토에 대한 무력공격이 있을 경우에 공동의 위협에 대처하도록 되어 있다”며 “적을 먼저 규정해야 미국이 도울 수 있다는 것은 동맹의 목적과 정신을 이해하지 못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한미간 우호협력정신에 바탕해 태평양 지역도 아닌 이라크에 세계에서 세 번째로 많은 규모로 군대를 파견해 미국의 대테러 전쟁을 지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정 장관의 간부회의 발언을 이례적으로 공개한 배경에 대해 통일부 당국자는 “하이드 의원이 하원의 국제관계위원장인 만큼 그의 발언이 중요하기 때문”이라며 “국내에서도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지고 있지 않느냐”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