鄭통일 “남북정상회담 필요하고 유효”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은 27일 “남북 정상회담은 필요하고 그 약속은 유효하다”면서 “2006년은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중요한 해이기 때문에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을 계속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연합뉴스와 가진 송년인터뷰에서 남북 정상회담의 필요성과 유효성을 강조하면서 이 같이 말했다.

정 장관은 정상회담의 필요성에 대해 “북한 체제의 특성상 김정일 국방위원장과의 직접 대화가 결정적인 순간에 문제를 푸는데 중요한 역할을 해왔고 하게될 것”이라면서 “한반도 시계를 냉전에서 탈냉전 시대로 앞으로 돌려놓기 위해서는 정상간의 대화와 결단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올 초 핵위기가 반전된 것도 특사를 통한 노무현 대통령과 김 국방위원장간 6.17 간접대화가 역할을 했다고 본다”면서 “큰 틀에서 한반도 평화문제를 해결해 나가기 위해 필요성이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정상회담의 유효성에 대해서는 “6.17 면담에서 제2차 정상회담 문제를 제기했고 대화를 나눴다”면서 “당시 개최 원칙에 합의했으며 그 원칙은 지금도 지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개성공단 2단계 동시 추진과 제2, 제3 공단의 건설 제안과 관련, “개성공단은 앞으로 남한 경제의 효자가 될 것”이라고 말하고 올해 남측 제조업 성장률이 1%에 머문 점을 상기한 뒤 “남측 제조업의 출구는 단언하건대 개성과 제2, 제3의 개성공단에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개성공단이 “남측 청년실업 문제와도 연계된다”면서 “개성공단이 북에도 이로울 뿐만 아니라 남측 제조업과 남측 젊은이들의 일자리 창출에도 효자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는 제2, 제3의 개성공단 가능 후보지로 함흥과 원산, 남포를 들었다.

정 장관은 남북 군사당국자 회담에 언급, “내년 1월중 남북 장성급회담을 개최해 서해공동어로, 임진강 수해방지 문제에 대한 합의를 만들어 내고 이를 바탕으로 국방장관 회담 개최를 추진할 것”이라면서 “내년 1월 장성급 회담 개최를 위해 내부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 단계 위인 군사적 신뢰구축과 관련한 여러 조치가 있고 그 다음 단계로 군비감축, 그리고 최고위급 어젠다인 평화협정 문제가 있다”면서 “차근차근 단계적으로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군사적 신뢰구축 방안과 관련, 그는 “전방소초(GP) 문제가 어젠다가 될 수 있다”면서 “(GP를 비무장지대 후방으로 빼내는 것이) 선전수단 철거에 합의한 것보다 한 단계 높은 조치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화해와 협력이 진전되면서 상대방에게 위협이 되는 요소를 줄여나가는 것이 군사적 신뢰구축의 필요성”이라면서 “지금 휴전선은 DMZ(비무장지대) 상태로 180만 병력이 대치하고 있는 것은 비정상적인 것을 넘어서 반역사적인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이날 노무현 대통령에게 장관직 사의를 표명했다면서 연말께 사표를 제출할 생각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