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2시 30분 연평도 해상 사격훈련 개시

우리 군은 20일 오후 2시 30분을 기해 예고된 연평도 해상사격훈련을 개시했다.


연평부대는 이날 K-9 자주포 등으로 연평도 서남방 우리측 해상에 설정된 해상사격훈련구역(가로 40㎞×세로 20㎞)으로 사격훈련을 시작했다고 군 관계자가 전했다.


연평도에서는 12시 30분에 기해 오후 대피령이 내려진 상태다.


군 관계자는 “이번 훈련에는 K-9 자주포를 포함해 운용 가능한 모든 화기가 동원됐다”고 밝혀 벌컨포와 105mm 견인포, 81mm 박격포 등이 사용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의 추가도발에 대비해 공군은 F-15K를 대구 공군기지에 출격시켜 서해 상에 대기시키고, 해군은 세종대왕함(7600t급) 등 구축함 10여 척도 서해에 전진배치 시켰다.


이날 연평도 해상사격훈련 시간은 2시간 내외가 될 전망이다. 군은 “지난달 23일 사격훈련 당시 북한군 포격으로 중단된 잔여량을 발사하는 것”이라며 통상적인 훈련이라는 입장을 강조하고 있다. 잔여량은 K-9 고폭탄 등 11종 2000여발 가량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해상사격훈련을 하겠다고 이미 공표를 했기 때문에 북측에 별도의 전화통지문을 보내지 않았다”며 “북측도 오늘 아침까지 전통문을 보내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번 훈련에는 연합사와 군사정전위원회 및 유엔사 관계자들의 참관은 물론, 주한미군 20여명도 통신요원, 통제, 의료지원 요원 등으로 참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오전 9시 50분께 연평도 주민, 공무원, 취재진 등 280여명은 마을 인근 대피소 13곳에 분산해 대피를 마쳤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