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北 탄도미사일 발사, 도발적 행위…강력 규탄”

합동참모본부는 19일 북한이 이날 오전 단거리 탄도미사일 3발을 발사한 것에 대해 ‘도발적 행위’라고 비판하며 강력히 규탄했다.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이날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이번 미사일 발사는 우리 국가 안보와 국민에게 중대한 안전의 위협을 미치는 도발적 행위”라고 규정했다.

합참은 이어 “우리 군은 또 다시 무모한 도발을 자행한 북한의 경거망동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북한은 이날 새벽 5시 45분부터 6시 40분께까지 황해북도 황주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총 3발을 발사했다. 

합참 관계자는 “세 발 중 두 발은 500∼600km를 비행했고, 나머지 한 발은 비행궤적이 명확치 않아서 분석 중에 있다”고 밝혔다. 북한이 중거리 탄도미사일인 노동미사일을 고각 발사나 연료를 줄이는 방식으로 사거리를 줄여 발사했을 가능성에 대해선 “분석 중”이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3발이 모두 동해상에 떨어졌느냐는 질문에는 “그렇게 단정적으로 말하지는 않는 게 좋을 것 같다”면서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의도에 대해서는 “지난 11일 총참모부 포병국에서 경고한 것과 관련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앞서 북한은 총참모부 포병국 ‘중대경고’를 통해 사드배치 장소가 확정되는 시각부터 물리적 대응조치가 실행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전날 괌 기지에서 사드 레이더 전자파 측정, 결과가 공개됐지만 논란이 여전한 데 대해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우선 성주 주민 여러분들과 소통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보고, 일단 그분들의 의견을 경청하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변인은 “의혹을 해소시키기 위한 모든 방안을 최대한 강구해서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