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北장사정포 무력화 위해 전술 유도무기 개발 나선다

국방부는 2018년까지 북한의 방사포와 자주포, 장사정포 등을 무력화 할 ‘전술지대지유도무기’ 개발에 나설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특히 국방부는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탐지용 탄도탄 조기경보 레이더를 도입하고 북한의 전력망 파괴를 위한 탄소섬유탄도 개발도 주력할 방침이다.   

국방부가 발표한 ‘2017~2021년 국방중기계획’에 따르면, 유도무기의 사거리 120km이며, 기존 천무 유도탄 사거리인 80km를 상회하는 제원이다. 이 무기는 지하까지 관통할 수 있고 엄청난 폭발위력의 탄두를 갖는다. 북한군이 장사정포 발사를 시도하면 위성항법장치(GPS)를 장착한 전술지대지유도무기가 갱도 자체를 파괴해 개전 초기에 장사정포를 무력화시킨다는 구상이다.

이와 함께 북한의 소형 무인기 탐지용 국지방공레이더와 목함지뢰 탐지용 지뢰탐지기를 배치한다. 차기 고속정에 2.75인치 유도로켓을 탑재할 예정이다. 더불어 군은 기존 개발 과정에 있던 국지방공레이더 작전요구성능(ROC)에 소형 무인기 탐지 능력을 추가했으며 곧 전력화할 계획이다. 레이저를 쏴 북한의 무인기를 격추하는 무기의 선행 연구도 진행 중이다. 

또한, 북한 미사일 파괴를 위한 킬체인(Kill Chain) 전력 중 북한의 변전소와 전력망 파괴용 탄소섬유탄 개발도 처음 반영됐다. 탄소섬유탄은 2020년대 초반까지 개발이 완료될 예정이다.

탄소섬유탄은 전도가 높은 니켈과 탄소섬유를 결합해 만든 자탄(子彈)으로, 상대방의 전력망을 파괴하는 폭탄으로 일명 정전폭탄(Blackout Bomb)으로 불린다. 항공기에서 투하되는 폭탄이나 함정에서 발사되는 토마호크 미사일에 탄소섬유자탄을 집어넣어 유도장치에 의해 공중에서 폭발시키면 니켈이 함유된 탄소섬유가 무수히 쏟아져 송전선에 걸리게 되며 이때 단락현상이 일어나 정전이 되는 원리다. 

KAMD 전력으로 북한의 SLBM을 탐지할 수 있는 탄도탄조기경보레이더를 2020년까지 외국에서 도입키로 했다. 탐지범위가 800여㎞로 현재 그린파인 레이더(탐지범위 500km)보다 길다. 이스라엘에서 개발한 레이더가 유력한 후보기종으로 검토되고 있다.

킬체인과 KAMD의 핵심전력으로 꼽히는 글로벌호크 고고도무인정찰기와 타우러스 장거리공대지미사일, 패트리엇(PAC-3) 등 13개 무기는 2021년까지 전력화 할 예정이다. 

한편, 국방부는 ‘국방중기계획’을 본격화하기 위해 오는 2017년도 국방비를 5.6% 증가하는 예산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