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DJ 대북특사 환영”…野 “누가봐도 정략적”

▲ 한나라당 김형오 원내대표(좌)와 열린우리당 김근태 의장

김대중 전 대통령이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방북 가능성을 언급하자 여야가 상반된 반응을 보이며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공방을 이어갔다.

김근태 열린우리당 의장은 15일 오전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어제 김 전 대통령께서 필요하다면 대북특사를 맡을 의사가 있다고 밝힌 것을 환영한다”며 “한반도 평화체제 정착을 위한 김 전 대통령의 결단을 환영하며 하루빨리 대북특사 파견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해주실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은 14일자 도쿄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향후 방북 가능성에 대해 “남북 정부가 원하면 (북한에) 간다”고 밝혔었다.

김 의장은 “이를 위해 한국과 북한, 미국 정부가 참여하는 종전협정 체결과 남북정상회담 개최 등 다양한 외교적 노력이 계속되길 희망한다”고 말하며,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강한 의지를 거듭 나타냈다.

원혜영 사무총장은 “대권을 꿈꾸는 유력후보 중 한 분인 이명박 전 서울시장이 남북정상회담을 하면 안된다고 발언한 것은 정말 유감이다. 6자회담이 성과 없이 막을 내린 상태에서 남북정상회담을 포함한 특사파견 등의 모든 대화, 협상 창구를 마련하는 것은 아주 절실한 문제”라며 야권을 향한 공세를 이어갔다.

한편, 한나라당 김형오 원내대표는 이 날 “정권 말기에, 그것도 대통령 선거가 있는 해에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하겠다는 것은 누가 봐도 정략적”이라며 “노무현 대통령이 지금 해야할 일은 민생과 경제 문제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라고 반박했다.

김 대표는 “북핵 문제는 국제적 공조 하에 6자회담의 틀 안에서 평화적으로 해결되어야 한다”면서 “이런 시점에서 남북정상회담 카드를 꺼내는 것은 6자회담도 어렵게 할 것이고, 한국의 국제적 협조와 신뢰성마저도 의심받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