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이산가족 상봉 반드시 성사 돼야” 한목소리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는 27일 이산가족 상봉 문제와 관련, “이산가족 상봉 기간과 횟수를 늘려서라도 상봉 인원을 최대한 많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산가족 상봉 신청자의 절반 이상이 80세 이상 고령이라 해마다 세상을 뜨는 어르신들이 많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이어 “북한에 남북평화의 진전을 바라는 진정성이 있다면 이산가족 상봉 문제만큼은 기존의 입장과 달리 조건 없이 전향적인 모습을 보여야 한다”며 “새누리당은 당 통일위원회와 오늘 출범하는 여의도연구소 통일연구센터를 중심으로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 등 이산가족 대책을 수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또한 “통일에 대비한 국가 차원의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소통을 위한 통일 네트워크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한길 민주당 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상봉 신청자들이 연세가 많아 시간이 촉박한 만큼 이번에는 반드시 상봉이 성사되기를 바란다”면서 “이번 상봉 재개를 계기로 남북이 대화와 협력을 통한 한반도 평화공존을 이뤄내고 나아가 통일의 길을 모색할 수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우리 정부는 27일 북측에 2월 17~22일 이산가족 상봉을 공식제의하는 대북 전통문을 보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