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NGO, 오바마에 北인권 서한”

미국 비정부기구(NGO)인 ‘북한인권위원회’가 버락 오마바 미국 대통령에게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한 관심을 호소하는 서한을 보냈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6일 보도했다.

이 단체는 지난달 27일 보낸 서한에서 작년 연장된 북한인권법의 성실한 이행과 북한인권특사 지명 등을 통해 적극적인 외교적 노력을 펼칠 것을 요청하고, 국제사회가 탈북자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미국이 지도력을 발휘할 것을 당부했다고 VOA는 전했다.

위원회는 특히 북한 정치범수용소 문제 해결의 시급성을 강조하면서 국제적십자사 등이 직접 조사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한편 북한 주민들에 대한 정보전달 노력을 확대하고 식량 등 인도적 지원이 취약계층에게 제대로 전달되도록 감시를 강화할 것을 강조했다.

위원회의 한 관계자는 서한이 “미 의회와 협의해 보낸 것”이라고 말했다고 VOA는 전했다.

리처드 알렌 전 백악관 안보보좌관과 스티븐 솔라즈 전 하원 아.태소위원장이 공동의장을 맡은 이 단체에는 제임스 릴리 전 주한대사, 앤드류 나치오스 전 국제개발처장, 마커스 놀랜드 피터슨국제연구소 선임연구원, 니콜라스 에버스타트 미국기업연구소 선임연구원 등 다수의 북한 전문가들이 참여하고 있다.

VOA는 또 세계 70여개 인권단체들이 연대한 ‘북한자유연합’이 최근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의 동아시아 4개국 순방에 앞서 북한 인권과 일본인 납북자 문제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는 서한을 보냈다고 전했다.

이 단체는 미.북 간 양자.다자 회담에서 북한 인권 문제가 반드시 제기돼야 하며 대중국 외교에서도 탈북자 강제북송 문제를 다뤄야 한다고 주장하고, 클린턴 장관이 방일 중 납북자 가족을 만날 것을 제안했다.

북한자유연합의 수전 숄티 의장은 2004년부터 매년 미국 워싱턴에서 열고 있는 ‘북한자유주간’ 행사와 관련, “오바마 행정부 출범과 더불어 북한 인권의 심각성을 새삼 알리는 차원에서 올해 행사를 역대 최대 규모로 펼칠 계획”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