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2사단 2015년 평택이전 의견접근

한국과 미국은 23일 군 고위급회담을 개최해 의정부와 동두천에 있는 미 2사단을 2015년까지 평택으로 이전한다는 데 의견을 접근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이날 자료를 통해 장수만 국방차관과 월터 샤프 주한미군사령관 주관으로 개최된 군 고위급회담에서는 “YRP(용산기지이전).LPP(연합토지관리계획)사업과 관련한 주요 현안을 중심으로 진지하게 논의, 이해의 폭을 넓히는 등 중요한 진전이 있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회담 결과를 구체적으로 설명하지는 않았지만 그간 최대 이견을 보여온 미 2사단의 이전시기를 한국측 주장대로 2015년으로 조율한 것으로 관측된다.

그간 미측은 기지이전 예산 확보 어려움 등을 이유로 2016년에나 이전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보여왔다.

이와 관련, 국방부 관계자는 “우리측은 미군기지 이전사업을 마냥 늦춰서는 안된다는 의견을 강하게 피력했다”면서 “미측도 상당부분 공감했다”고 말해 우리측 입장대로 최종 결론이 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용산기지는 2014년까지 평택으로 이전한다는 데에는 양측이 입장 조율을 사실상 끝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국방부는 “내주 장수만 차관과 샤프 주한미군사령관이 참석하는 군 고위급회담을 한 차례 더 열어 이번에 토의한 의제들에 대해 실질적인 결론에 도달할 수 있도록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또 양측은 이전 비용에 대해서도 한측이 순수 이전비로 4조2천억원~4조8천억원(사업지원비 3조원 별도) 사이에서 부담을 하고 미측은 6조8천억원 가량을 지불키로 의견을 접근시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 정부 들어 처음으로 열린 이번 고위급회담은 샤프 사령관이 이상희 국방장관에게 제안해 이뤄졌다.

국방부는 “오늘 회담에서는 YRP.LPP사업이 21세기 한미동맹 변혁을 위해 양국이 공유하는 미래비전의 중요부분이라는데 인식을 같이했다”며 “앞으로 순조로운 사업추진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한.미는 내주 기지이전 비용과 미 2사단 이전시기가 최종 타결되면 결과를 공동발표문 형식으로 발표할 계획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