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WFP와 대북식량지원 논의…결정된 것 없어”

톰 케이시 미 국무부 부대변인은 1일 대북 식량지원 문제와 관련해 “우리는 세계식량계획(WFP) 등과 이 문제를 논의했으나 아직까지 공식 결정이 내려진 것은 없다”고 밝혔다.

케이시 부대변인은 이날 국무부 정례 브리핑에서 “(대북 식량지원을) 아직까지는 가능성의 하나로 검토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는 과거나 현재, 미래에도 식량 또는 인도적 지원에 어떠한 정치적 행동을 조건으로 다는 일은 없었고, 없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해둔다”고 말해 최근 북한의 핵프로그램 신고문제 협의 등의 북핵 협상과는 관련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그는 이어 “미국은 심지어 북핵 문제와 관련한 6자회담 또는 다른 협상이 벌어지지 않을 때도 대북 식량 및 인도지원을 가장 많이 한 국가였다”며 “우리가 부분적으로 식량지원을 중단했던 것은 WFP가 (북한에) 그럴 필요가 없다고 결정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케이시 부대변인은 “우리의 기준은 밖으로 드러난 필요성이 있고, 그런 지원이 실제로 (식량부족 등으로) 영향을 받는 사람들에게 돌아가야 한다는 것”이라며 대북 식량 지원의 분배투명성을 강조했다.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미대사도 1일 한 학술회에 참석, “우리(미국)는 북한에 인도주의적 지원을 할 준비가 돼 있다”며 “북한에 충분한 숫자의 감시관을 두는데 합의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혀 투명성 확보를 위한 모니터링을 강조했다.

이와 관련, WFP는 지난달 16일 “북한이 지난해 여름 홍수로 인한 수확량 감소로 잠재적인 식량 위기에 직면해 있다”며 “북한의 식량 사정이 급속히 악화되고 있으며 이는 지난 1990년대 중반의 대규모 기근 사태에 근접하고 있다”고 밝힌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