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BDA 北자금 마카오 당국에 일임’

미국 재무부는 돈세탁 관련 혐의로 조사를 진행해온 마카오의 중국계 은행 방코델타아시아(BDA)에 동결된 북한 자금에 대한 처분을 마카오 금융 당국에 일임한 것으로 7일 알려졌다.

복수의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대니얼 글래이저 미 재무부 부차관보 일행은 지난달 말 마카오를 방문했을 때 마카오 금융관리국 측에 BDA의 돈세탁 연루 혐의에 대한 조사 결과와 그에 따른 미측 입장을 통보했다.

한 소식통은 “BDA내 북한 계좌를 동결한 주체인 마카오 금융당국이 조만간 미 재무부의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BDA와의 협의를 거쳐 BDA내 북한 계좌에 대한 동결 해제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며 “부분 해제하거나 전면 해제할지에 대한 권한은 마카오 금융 당국이 갖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소식통은 “마카오 당국이 BDA에 동결된 북한 자금을 전면 해제할 수도 있고 불법행위나 대량살상무기(WMD) 거래에 관련된 자금은 동결 상태를 유지할 수도 있다고 본다”며 “결정을 내릴 때 미국의 입장을 감안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5차 3단계 6자회담 마지막 날인 지난 달 13일 BDA와 관련된 금융제재 문제를 30일 안에 해결할 것임을 회담 참가국들에게 밝힌 바 있다.

미 재무부가 2005년 BDA를 `돈세탁 우려대상’으로 지정하고 자국 은행과 BDA와의 거래를 금지하자 마카오 당국은 50개 계좌에 분산 예치돼 있던 북한 자금 2천400만달러를 포함한 BDA의 모든 예금에 대해 인출금지(동결) 조치를 취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