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AP통신, 평양에 ‘종합지국’ 개설

미국 AP통신사가 16일 서방 언론사 최초로 북한 평양에 종합지국을 개설했다.


토머스 컬리 사장이 이끄는 AP통신 대표단은 이날 평양 중심가에 위치한 조선중앙통신 빌딩의 AP 평양지국 사무실에서 종합지국 출범식을 가졌다.


AP통신은 지난 2006년 5월 영상물만을 전문으로 송출하는 계열사인 APTN 상설지국을 개설해 운영하고 있었다. 기존 AP 상설지국은 이번에 기사와 사진, 영상을 모두 송출하는 종합지국으로 확대됐다.


수십 년 동안 외국 기자들의 취재에 제한을 둔 북한이 정식 외교관계조차 수립하지 않은 미국 언론사에 문호를 개방한 것은 이례적인 일로 평가된다.


컬리 사장은 개국식에서 “AP 전 직원은 공정·자유언론의 책임을 극도로 중대하게 받아들일 것”이라며 “북한 주민의 말과 행동을 정확하게 전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선중앙통신의 김병호 사장은 AP가 북한 뉴스를 공정성·균형성·정확성에 기반해 다룰 것이라고 약속했고, 조선중앙통신과도 계속해서 협력관계를 유지해왔기 때문에 종합지국을 개설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AP는 평양에서도 다른 지국과 같은 업무 기준 및 취재 관행을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앞으로 AP는 북한 출신 취재기자와 사진기자를 각 1명씩 상주시키는 방식으로 종합지국을 운영하게 된다. 이번에 평양지국 기자로 임명된 박원일 취재기자와 김광현 사진기자는 지난달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과 영결식을 취재한 경험이 있다.


또 한국계 미국인인 이준희 AP 서울지국장과 데이비드 구텐펠더 AP 아시아 사진부장이 수시로 평양을 방문해 지국 관리와 취재 등을 맡을 예정이다.


AP는 지난해 6월 말 뉴욕에서 조선중앙통신과 평양지국 개설 등을 내용으로 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으며, 올해 초 평양에 종합지국을 개설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지난해 9월에는 북한 체신성 및 조선중앙TV와도 3년간 북한기관이 생산하는 HD(고화질)급 뉴스 영상을 세계에 독점공급하는 내용의 계약을 체결했다.


AP와 북한 측은 HD급 영상을 제공하기 위한 관련 인프라를 김일성 탄생 100주년 기념일인 오는 4월 15일까지 구축할 계획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