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6자회담 수석대표에 성 김

한국계인 성 김 미 국무부 북핵특사가 크리스토퍼 힐 동아태 차관보의 뒤를 이어 북핵 6자회담의 미국측 수석대표를 맡게 된다.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은 26일 국무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성 김 특사가 앞으로 6자회담 대표단을 이끌게 되며,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특사와 협력해 우리의 동맹 및 파트너들과 지속적인 접촉을 갖는 등 일상적인 업무를 챙길 것”이라고 밝혔다.

김 특사는 지난 2006년 여름부터 2년간 국무부 한국과장을 지냈으며, 작년 9월 상원 외교위원회의 인준을 거쳐 대사급 북핵특사에 취임했다.

그는 북미 뉴욕채널 미국측 대표와 영변 핵시설 불능화 실무팀장을 맡는 등 북한과의 실무협상을 맡아왔다.

아이비리그인 펜실베이니아대 출신인 그는 검사로 활동하다 외교관으로 전직한 한인 1.5세로 한국과 중국, 일본 주재 미국 공관에서 근무한 아시아 통으로 꼽힌다.

김 특사는 특히 한국과장을 맡은 뒤 약 2년간 힐 차관보와 호흡을 맞춰 북핵 1, 2단계 합의와 영변핵시설 불능화를 이끌어내는데 주도적 역할을 했다.

그는 2.13 합의에 따라 영변 핵시설 불능화 실무팀을 이끌고 여러 차례 영변을 방문해 불능화 작업을 진두지휘했으며, 영변핵시설 냉각탑 폭파 현장에 미국 관리를 대표해 참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