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6자회담서 北HEU도 다뤄야”

리처드 바우처 미 국무부 대변인은 14일(현지시간) 북한을 방문했던 커트 웰던 의원이 서울에서 주한미대사관 관계자들에 대한 방북 결과 브리핑에서 “북한이 6자회담에 아마 곧 복귀할 의사를 내비쳤다”고 설명했다고 전했다.

바우처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우리는 실제 그렇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하고 “그러나 북한은 6자회담 참여국들에게 이 시점까지 어떠한 결심이나 의사도 알리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6자회담이 재개되면 “우리는 북한이 제기할 문제들을 논의할 준비가 돼 있다”며 “항상 얘기해온 대로 유연성을 발휘할 곳은 회담장이며, 회담 참여국 모두 한반도 비핵화라는 목표를 염두에 두고 유연성을 발휘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6자회담에선 북한 핵프로그램 전반을 다뤄야 하며 여기엔 우라늄농축프로그램도 포함돼야 한다”고 분명히 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