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6자회담내 양자대화 있다’

리처드 바우처 미 국무부 대변인은 4일(현지시간) 북한이 6자회담 복귀 조건으로 6자회담과 별개의 북미 양자회담 개최 및 주권국가 인정을 요구했다는 보도와 관련, 둘 다 6자회담 틀에서 해결될 수 있다고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바우처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우리는 이미 6자회담 맥락속에서 양자 논의를 가질 수 있다고 말해왔다”고 말하고 그러나 다른 형식의 회담을 통해 “이는 미국과 북한간 양자문제인 것 처럼 가장하는 것은 (문제 해결에) 전혀 도움이 안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주권국가 인정 문제에 대해서도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이 말한 대로 북한이 열망하는 자신들에 대한 존중이나 지원도 6자회담안에 있다”며 회담 복귀를 촉구했다.

그는 특히 문제 해결의 길은 “북한이 진지한 자세로 회담에 복귀하는 것”이라고 ’진지하게’를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