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한국 PSI 가입 기대”

미국 정부는 올해로 출범한 지 5주년을 맞이하는 대량살상무기(WMD) 확산방지구상(PSI)에 한국 정부가 공식 가입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미 국무부 고위관리가 27일 밝혔다.

존 루드 국무부 군축 및 국제안보담당 차관보 직무대행은 이날 내셔널프레스빌딩에서 가진 PSI 출범 5주년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우리(미국 정부)는 한국에 PSI 가입을 권고하고 있다”면서 “한국과 (이 문제에 대해) 많은 논의를 해왔다”고 말했다.

루드 차관보 대행은 또 “한국 정부가 이 문제에 대해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그 결과가 나오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언급했다.

미국 정부는 PSI 출범 초기부터 한국에 대해 가입을 요청해왔으나 전임 노무현 정부는 북한과의 관계를 우려해 가입을 꺼려왔다.

하지만 앞서 이명박정부의 출범을 준비했던 대통령직인수위는 PSI 가입문제에 대해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었다.

미국 정부는 이란과 함께 북한을 WMD를 확산할 우려가 있는 주요국가로 지목해왔다.

PSI는 지난 2003년 5월31일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WMD 확산 위험에 대처하기 위해 제안한 구상으로 미국을 비롯해 영국, 호주, 일본,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네덜란드, 폴란드, 포르투갈, 스페인 등 11개국이 핵심구성원이며 현재 90여개국이 가입하고 있다.

한편, 미국은 PSI 출범 5주년을 맞아 28.29일 이틀간 워싱턴 D.C.에서 이를 기념하는 대대적인 행사를 개최한다.

첫날 PSI 회원국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고위급회담에서는 스티븐 해들리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연설할 예정이다.

미국 정부는 둘째 날에는 아직 PSI에 가입하지 않은 국가를 대상으로 워크숍을 개최하고 PSI 성공사례 등에 대해 소개할 계획이다.

특히 둘째 날 워크숍에는 한국 정부 대표도 참석할 예정이어서 주목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