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한국 핵재처리 허용은 부적절”

엘런 타우처 미국 국무부 비확산.군축담당 차관은 버락 오바마 행정부가 한국에 핵연료 재처리를 허용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지난주 상원 인준을 통과한 타우처 차관은 인준에 앞서 상원 외교위원회 리처드 루거(공화.인디애나) 의원에게 보낸 서면답변을 통해 “한국 내 재처리공장이 들어서는 것은 1992년 한반도 비핵화공동선언 위반이라고 믿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타우처 차관은 또 `한국이나 대만이 미국산 핵연료를 재처리할 수 있도록 버락 오바마 행정부가 현재의 핵협력 협정을 개정할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 필요하다고 믿지 않는다고 답했다.

그는 “미국은 유럽연합, 인도, 일본에 대해서는 이들 국가 내에서 핵연료를 재처리하도록 동의했다”면서 “오바마 행정부는 이런 재처리 동의가 한국이나 대만을 포함한 다른 지역에 반드시 적용돼야 한다고 믿지 않는다”고 말했다.

북한의 2차 핵실험 실시 후 한국 내 일각에서는 북한에 맞서기 위해 92년 비핵화공동선언의 폐기를 선언한 뒤 우라늄 농축과 사용후 핵연료의 재처리 능력을 갖춰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