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클린턴 시절 해제 대북제재 복원 검토”

미국은 과거 북한과의 협상 국면에서 해제했던 대북 경제제재를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계기로 복원하겠다는 뜻을 한국측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19일 “최근 방한한 스튜어트 레비 미국 재무차관이 18일 유명환 외교통상부 제1차관과의 면담에서 ‘2001년 미국이 해제했던 대북 경제 제재를 복원하는 문제가 미국 행정부 고위층에서 검토되고 있다’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레비 차관은 관심을 끌고 있는 방코델타아시아(BDA) 은행에 대한 미 재무부의 자료 분석 작업과 관련, 당초 예상하지 못한 자료들이 계속 나오면서 최종 분석을 마무리 지으려면 시간이 더 걸릴 것이라는 점을 우리측에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미국의 테러와 대량살상무기(WMD) 확산 방지 대책을 국제금융면에서 총괄하는 레비 차관은 외교부 유 차관을 비롯, 재경부와 금융정보분석원, 국가안전보장회의 등 정부 부처 고위관계자들과 잇따라 면담한 뒤 18일 일본으로 출국했다.

레비 차관은 18일 서울을 떠나면서 발표한 성명에서 “북한의 미사일이나 WMD와 관련한 어떠한 금융 자원에 대해서도 대북 이전을 방지할 것을 요구한 안보리 결의를 포함해 공통 관심사들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한국 정부측과 협의에서 세계 금융부문을 WMD 확산, 돈세탁, 테러 자금을 포함한 불법활동으로부터 보호하는 방안에 관해 견해를 공유했다”며 “양측의 논의는 생산적이었고 배울 점(educational)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양국이 이 문제에 대한 “대화를 계속해나갈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