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지뢰도발, 北의 명확한 책임…정전협정 위반”

미국이 비무장지대 지뢰도발 소행을 부인한 북한 국방위원회의 최근 담화에 대해 이번 사건에 대한 책임이 북한에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 정부 관계자들은 18일(현지시간) 이번 사건에 대한 체계적인 조사 결과 북한군이 한국군 수색로에 지뢰를 매설했고 이는 정전협정 위반이라고 일갈했다.

빌 어번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미국의 소리방송(VOA)’에 “커티스 스캐퍼로티 유엔군사령관이 유엔군사령부 군사정전위윈회의 진상 조사를 직접 지휘했다”면서 “지난 5일,6일 이틀 동안 진행한 조사 결과 북한 인민군이 정전협정 1장 6조, 7조, 8조를 모두 위반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어번 대변인은 이어 유엔군사령부가 북한군의 지뢰 도발과 관련해 북측에 장성급 군사회담을 제의한 사실을 상기시키며 “이번 폭발로 부상을 입은 한국 군 병사들과 가족들에게도 깊은 동정을 표한다”고 밝혔다.

군사분계선과 비무장지대 관련 규정을 담고 있는 1장 가운데 6조는 비무장지대 내 적대행위 금지, 7조는 군사분계선 통과 금지, 8조는 군사통제선 진입 금지를 명시하고 있다.

한편, 북한은 지난 14일 발표한 비무장지대 지뢰 사고와 관련한 담화에서 “우리가 지뢰를 매설했다는 것은 말도 안 된다”고 부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