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중국서 북미접촉 없었다”

미국 국무부는 19일 북한 김계관 외무성 부상의 설 연휴 전 중국 방문 당시 북미간 접촉이 있었다는 일부 한국 언론보도에 대해 “보도가 사실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부인했다.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담당 차관보는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힌 뒤 `비공식적인 만남도 없었느냐’는 질문에 “중국에서 (북측과) 만나지 않았다”고 거듭 확인했다.


그는 “북한 관리들과 만날 현재로서의 계획은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다음달 초 미국에서 열릴 학술회의 참석을 명목으로 김 부상의 방미가 추진되고 있다는 다른 보도에 대해서도 “지금으로서는 북한 관리들이 미국에 오거나, 미국 관리들이 그들을 만날 아무런 계획도 없다”고 말했다.


워싱턴 소식통들은 북측이 김 부상의 민간단체 초청 형식을 통한 방미를 원하고 있으나 미국은 북한의 6자회담 복귀가 전제돼야만 이를 허용하겠다는 기류라면서 설 연휴 직전 김 부상의 중국 방문을 통해 이뤄진 북.중간 협의에서 북한이 6자회담 복귀를 확약했는지 여부가 김 부상 방미 성사 여부의 관건이라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