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의심 北선박 강제승선 안한다”

핵 부품이나 무기를 선적한 것으로 의심되는 북한 선박에 대해 미국 해군이 수색을 받도록 요구할 방침이지만 요원들이 강제로 북한 선박에 승선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뉴욕타임스가 미국 정부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16일 뉴욕타임스(NYT) 인터넷판에 따르면, 익명을 요구한 이 관계자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하루 앞두고 NYT 기자와 만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따른 미국 정부의 북한 선박 수색 계획의 대략적인 내용을 밝히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리는 미 해군 요원들의 수색 요구를 북한 선박이 거부하더라도 북한 선박이 더이상 가던 길을 갈 수 없을 것이라며 “(북한 선박은) 곤란에 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미 해군의 수색을 거부한 어떤 선박에 대해서도 미국 정부는 유엔 안보리에 보고할 것이라고 또다른 미 정부 당국자가 밝혔다.

이 당국자는 수색을 거부하더라도 북한 선박은 틀림없이 연료 공급 등을 위해 가까운 항구를 찾을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전제하고, 해군이 선박을 추적하는 동안 미국 정부는 이 배가 정박하는 국가에 의해 수색을 받을 수 있도록 외교적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NYT는 이러한 미국 정부의 계획은 북한이 ‘전쟁 선포’라고 규정한 자국 선박 강제 수색에는 못 미치는 조치라고 소개하고, 그러나 미국 정부의 계획이 완벽히 실행되면 최근 수년 간 미국이 북한을 다루는 데 있어 가장 ‘대결적인 (confrontational)’ 조치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신문은 북한이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을 감행하는 등 긴장이 조성되고 있는 과정에서 미국 정부의 이 같은 조치가 긴장을 증폭시킬 우려가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