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의무 이행해야 핵문제 진전”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22일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해제 등 의무사항을 이행해야 핵문제에서 진전이 있을 것이라면서 “미국의 강경정책에 우리는 언제나 초강경으로 대응해 왔다”고 강조했다.

이 신문은 ‘선택의 권리와 자유는 미국에만 있지 않다’ 제목의 개인 논평에서 최근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2단계 사업에서 일정한 문제점들이 제기된” 것은 “어디까지나 6자회담 유관국들이 우리의 합의이행 조치와 속도에 보조를 맞추지 못해 산생된 문제”라며 “비핵화 과정은 6자가 ‘행동 대 행동’ 원칙에서 각자···의무사항을 성실히 이행할 때 전진할 수 있게 되어있는 특수한 상황에 있다”고 주장했다.

민주조선은 미국이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와 적성국무역법 해제를 하지 않고 있는 점을 지적, “이런 조건에서 우리만 일방적으로 자기의 의무사항을 이행할 수 없다는 것은 너무도 자명한 이치”라고 강조했다.

이어 신문은 “미국이 자기의 의무사항을 성실히 이행할 때만 조선반도 비핵화 과정이 전진할 수 있다”며 “저들이 응당 해야할 바는 하지 않고 우리가 핵신고를 안해서 비핵화가 실현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은 낮도깨비 같은 소리”라고 말했다.

신문은 핵신고 지연을 이유로 대북 강경책을 요구하는 존 볼턴 전 유엔주재 미국대사를 거론하면서 “정치적 압력과 군사적 대결방식으로는 아무 것도 걷어쥘 것이 없다는 것을 미국 강경보수 세력들은 똑똑히 알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신문은 “미국의 대결정책에 우리는 언제 한번 쭈그러들거나 목을 움추린적이 없고 미국의 강경정책에 우리는 언제나 초강경으로 대응해 왔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