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유엔제재 수위 한국 결정에 달려있어”

미국은 26일(현지시간) 천안함 사건에 대한 대북 응징조치와 관련, 유엔 안보리 대응 과정에서 중국과 러시아의 적극적인 협조를 다시 한번 촉구하고 나섰다.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담당차관보는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은 천안함과 대응책 관련, 한국을 전폭적으로 지지할 것이라고 밝힌 만큼 중국과 러시아도 똑같은 조치를 취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크릴리 차관보는 이어 “북한에 분명하고도 강렬한 메시지를 보내는데 있어서 중국과 러시아가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번주 예정된 이명박 대통령과 원자바오 중국총리의 회담을 두고보자”면서 “클린턴 장관이 베이징에서 말한 것처럼 우리는 책임을 공유하고 있으며, 한반도 안정을 위해 가능한 모든 것을 다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공통된 견해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유엔 대북제재 결의안과 관련 “한국의 입장을 전폭적으로 지지하고 안보리 내 적절한 조치를 마련하기 위해 한국 및 당사국들과 협의할 것”이라면서 “하지만 현 시점에서 그 조치가 언제 어떻게 취해질 것인지는 예견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국무부 당국자는 “유엔 대북제재 수위와 방안, 시기는 한국 정부의 결정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크롤리 차관보는 “우리는 거듭 밝힌대로 강력한 국제적 대응을 추진할 것이며, 앞으로 유엔 안보리에서 논의를 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유엔 안보리 대응 외에 여러 대북제재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면서 “우리의 노력들은 북한을 벌주기 위해서라기보다는 북한이 다른 길을 선택하도록 압박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국제사회가 추진하는 대북제재의 실효성에 칼자루를 쥐고 있는 중국 정부는 아직 제재에 대한 공식적인 입장은 밝히지 않고 있으나 북중관계와 국제사회에서의 책임있는 역할을 두고 고심을 거듭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장즈쥔()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이날 원자바오() 총리의 한국 일본 등 아시아 4개국 순방과 관련한 설명회에서 “천안함 사건은 매우 복잡한 사건으로 중국은 천안함 사건에 대한 ‘1차 자료(제1수재료·)’를 아직 확보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