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영변핵시설 폐쇄 IAEA 별도로 검증”

티모시 키팅 미 태평양 군사령관은 27일 북한이 약속대로 영변 핵시설을 폐쇄하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미군이 국제원자력기구(IAEA)와는 별도로 자체 검증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키팅 사령관은 이날 필리핀 마닐라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영변 핵시설 폐쇄 이후 다른 지역으로 핵활동을 이전할 것인지 면밀히 감시할 것이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고 AP 등 외신들이 서울발로 보도했다.

마닐라를 방문중인 키팅 사령관은 또 “IAEA를 포함한 다른 기관들의 북한의 핵시설 폐쇄 감시활동을 지원, 협력하기 위해 북한의 핵시설 폐쇄 여부를 독자적으로 검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키팅은 이어 “물론 우리는 현단계에선 북한에 체류중인 IAEA 실무대표단의 활동에 의존할 생각”이라며 “미군은 특히 북한이 영변 핵시설을 다른 장소로 이동할 가능성에 대해 예의주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함께 키팅 사령관은 “북핵 6자회담에 참여하는 국가들과 함께 북한의 핵시설 폐쇄 과정을 매우 세밀하게 관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