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셔먼, 대북특사 고사설”

미국의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대북 특사로 유력하게 거론돼온 웬디 셔먼 전 대북 정책조정관이 특사직을 원치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전직 국무부 고위관리 출신의 외교전문가를 인용, 16일 보도했다.

RFA는 이 전문가가 ‘권위있는 사람’에게서 들었다며 셔먼 전 조정관이 “대북 특사직보다는 국무장관에게 모든 현안에 관해 조언할 수 있는 광범위한 역할을 가진 자문관직을 원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국무부 출신의 다른 학계 인사도 셔먼 전 조정관이 “그 일은 하고 싶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는 말을 오바마측 관계자들로부터 들었다고 밝혔다.

한 소식통은 셔먼 전 조정관이 “자문관을 겸하면서 북한 전반에 관한 문제를 담당하되, 밑에 대북 협상을 전담하는 수석 협상가를 두기를 바랄 것”이라고 분석했다고 RFA는 전했다.

한편 오바마 새 행정부의 싱크 탱크 역할을 하는 브루킹스연구소의 마이클 오핸런 선임연구원은 “북한이 오바마 취임 후 100일 안에 미국을 자극하거나 시험하는 도발적인 행위를 할 가능성”이 있으나 “제2차 핵실험과 같이 도를 넘는 도발 행위는 하지 않을 것”으로 내봤다고 RFA는 전했다.

그는 브루킹스연구소에서 15일 열린 토론회에서 북미관계 정상화와 관련, “미국이 북한과 외교관계를 정상화한다고 해서 실질적으로 북한에 돌아가는 혜택도 그리 많지 않기 때문에 미북간 외교관계 정상화가 미국에 크게 해롭지는 않다”면서, 미국이 북한을 외교적으로 인정한다고 해도 “그렇게 어이없는 일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북핵 폐기 문제에서 확실한 진전이 없는 상황에서” 미국의 대통령이나 국무장관이 김정일 위원장과 직접 실질적인 협상에 나서는 데는 반대한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