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한 여성·청년층서 ‘필로폰’ 확산…코로 흡입”

미국 정부는 북한에서 최근 몇 년간 필로폰(메스암페타민) 등 마약 사용이 계속 늘어나고 있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국무부가 이달 초 발간한 ‘2014 국제마약통제전략(INCRS)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은 북한에서 중국과의 국경지대를 중심으로 마약 사용이 성행하고, 최근 몇 년간 계속 증가하는 것으로 추정했다.

보고서는 또 북한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불법 마약은 필로폰으로, 내수용이나 수출용으로 북한 내에서 생산되고 있다면서 필로폰은 최근 여성과 젊은 층을 비롯해 사회 각계각층에 광범위하게 퍼져 흡연이나 주사를 통한 주입보다는 코로 흡입하는 방식이 널리 이용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지난 2000년대 초까지 주로 의료용으로 사용되거나 불법 수출되기도 했던 양귀비(아편 원료)의 재배는 최근 급격히 줄었거나 완전히 사라진 것으로 보인다고 보고서는 덧붙였다.

보고서는 “지난해 북한 당국이나 국영 언론에서 불법 마약과 관련해 발표한 정보는 사실상 없었다”면서 탈북자나 여행객 등의 증언을 통해 북한 내 마약 사용 실태를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무부는 북한 당국이 필로폰 등 불법 마약의 생산이나 거래에 직접 관여하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는 정보는 충분치 않다면서 “최근 북한 당국이 개입한 마약 사건이 없다는 것은 실제로 그런 사건이 줄었거나 아니면 북한 정권이 이를 감추는 데 능숙해졌을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데일리NK는 지난 1월 북한에서 중독성이 매우 강한 마약 ‘아미돈’이 빠르게 확산돼 최근 몇 년간 아미돈을 제조·공급하는 약 장사꾼들이 늘어 이를 복용하는 주민들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