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한과 고위급 군사접촉 새로운 시도

미국의 조지 부시 행정부가 북핵 협상에서 북한 군부가 진전을 가로막을 수 있다는 우려 속에 군 지도부를 직접 접촉하려는 새로운 전략을 시작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9일 보도했다.

신문은 미국의 북한과의 고위급 군사 접촉 시도는 북한이 올해말까지 완료키로 한 핵시설 불능화와 핵프로그램 신고 이행시한을 넘길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이뤄지고 있다며 미 정부는 북한에 이행을 위한 시간을 더 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미 정부 고위 관계자를 인용, 북한 인민군에 대한 미국의 직접 접촉 시도는 북한의 핵 시설 대부분을 결국은 군이 통제하고 있고,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핵무기를 포기하라고 할 경우 군 지도부가 과연 이를 따를지에 대한 확신이 부족한 것에서 유발됐다고 설명했다.

미 정부 관계자는 “김정일 위원장이 핵 프로그램을 진짜 버리려고 할 경우 군부가 그를 지지할 것인가가 결국 문제”라면서 김 위원장이 군부를 통제하지 못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신문은 미국의 대북 군사접촉 시도는 최근의 많은 북.미 협상 과정에서 이뤄졌다면서 미국은 특히 인민군 고위 관계자를 협상에 같이 참여토록 북 외무성에 요구하면서 자신들도 소장급을 포함한 군 관계자를 참여시킬 의향이 있다고 말해왔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북한의 외교관들은 비핵화 협상은 외무성이 주도하는 것이라면서 아직까지는 미국의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고 신문은 소개했다.

미국과 북한의 고위급 군사접촉은 지난 2000년 10월 특사자격으로 미국을 방문한 조명록 국방위원회 제1부위원장이 김 위원장의 친서를 빌 클린턴 대통령에게 전달한 했던 것을 마지막으로 지난 7년간 매우 제한돼왔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신문은 이와 함께 부시 행정부는 비핵화 과정에 대한 북한 군부의 적대감을 누그러뜨리기 위한 다른 수단으로 신뢰구축에 나서고 있다면서 미 정부 관계자들은 내년 2월말로 예정된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평양공연이 인민군 등 북 강경파들에게 미국의 이미지를 부드럽게 만드는 한 방안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