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봉사단체 5월 중 평양에 집짓기 시작’



미국 봉사단체가 다가오는 5월 평양시 순안구역에 가축우리까지 갖춘 50채의 단층집을 짓게 되었다고 미국의 소리(VOA)가 지난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VOA는 미국 조지아 주 아메리커스에 본부를 둔 봉사단체 ‘풀러 집짓기 센터’(Fuller Center for Housing)가 지난 8일 방송과의 전화통화에서 “앞으로 평양 건설 현장에 미국인 자원 봉사단을 보낼 계획”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 단체 데이비드 스넬회장은 5월 중 평양시 순안구역 오산리에 50채의 집을 짓기 위한 첫 삽을 뜨게 된다며 북한의 집짓기 사업에 자금을 지원한 재 침례파 등 미국 교회단체들의 대표들로 1기 대표단(약 8명)을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2~3주에 한 차례씩 미국인 자원봉사단을 보내 평양의 건설현장에 일주일 씩 머물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풀러 센터는 순안구역에 짓게 될 주택의 설계도면을 공개했다고 VOA는 밝혔다. 


주택 당 2만달러가 들게끔 설계된 각 주택은 300㎡ 부지에 100㎡건축 규모로, 한 개의 화장실과 두 개의 침실, 거실, 부엌 등으로 구성됐다. 또 다락방까지 갖춘 이 주택의 특이한 점은 가축을 기를 수 있도록 우리가 곁들여 설계된 것이다.



스넬 회장은 짐승우리를 짓도록 설계한 것에 대해 “북한 시골에서는 주택 뒤편에 가축우리를 짓는 것이 보편화 되어 있어 이같이 설계했다”며 “토끼, 돼지, 닭 등을 기를 수 있는 소규모 농장 개념”으로 설명했다.  


주택은 또 가축의 변과 인분을 태워 생기는 메탄가스를 난방과 요리를 위한 연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다락방은 온실로 활용할 수 있도록 설계돼 토마토 등을 재배할 수 있다며 설계된 집들이 태양열 등 자연환경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는 것이 스넬 회장의 설명이다.


그는 “집들이 ‘자연형 건축설계법’으로 설계됐다”며 “이는 주변 자연환경을 활용해 난방을 하지 않고도 실내온도를 따뜻이 유지할 수 있게 하는 설계법이다”고 강조했다. 


주택들은 남향으로 배치됐고 실내온도 유지를 위한 경사 지붕이 설치됐으며 높은 곳에서 빛을 받아들이는 고측창이 달려 있다. 


VOA는 스넬 회장이 “경기침체와 아이티 지진 사태 등으로 북한에 집짓기 운동을 전개하기 위한 자금 모으기에 어려움이 있지만 오는 10월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북한 당국이 오산리 주택 건축 사업을 모델로 북한 내 200 여개 군 전체에서 마을 한 곳씩을 선정해 집짓기 사업을 펼치고 싶어 한다”고 전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