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루가위원장, 북미간 미사일 직접대화 촉구

리처드 루가(공화) 미 상원 외교위원장은 25일(현지시각)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이 미국을 사정권에 뒀다면 “북미 양자간 문제”라며 조지 부시 행정부에 북미 양자간 미사일 협상을 벌일 것을 촉구했다.

루가 위원장은 CBS와 인터뷰에서 북한 미사일에 대한 일각의 선제타격론에 반대하고 “더 많은 외교가 상책일 것”이며 “미국과 북한간 직접 대화도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루가 위원장은 북핵 6자회담을 지지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국을 사정권에 뒀을 수 있는 미사일에 관한 한, 매우 명확하게 미국과 북한간 문제”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미국이 북한과 (직접 양자) 대화를 할 의제가 최소한 한 개는 떠오르고 있는 셈”이라며 “내 생각엔 그런 쪽으로 상황이 움직이고 있다”고 말했다.

부시 행정부는 핵문제는 미국만의 문제가 아니라 국제사회 공동의 문제라며 북한과 직접 양자대화나 협상을 하는 것을 거부하고 다자틀만 고수하고 있다.

존 워너(공화) 상원 군사위원장은 이날 폭스뉴스에 출연, 북한 미사일 문제와 관련, 백악관과 접촉하고 있으나 “솔직히, 북한이 미사일에 연료 주입을 완료했는지, 문제가 뭔지 등 정확한 상황을 모른다”고 말했다.

워너 위원장은 “지금 기상도 미사일 시험발사를 시도하기에 적기가 아닌 쪽으로 돼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시험발사에 대비, 미국의 미사일방어망(MD)이 경계태세에돌입했느냐는 질문에 워너 위원장은 “활용될 수 있는 데까지 활용될 것”이라고만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