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김정일 비자금 추적 중”…본격 ‘돈줄죄기’

미국의 대북 금융 제재를 총괄하고 있는 데이비드 코언 재무부 테러·금융정보 담당 차관이 북한 김정일의 비자금을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다.


코언 차관은 12일(현지시각) 미국의 소리(VOA)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김정은 일가의 비자금이 어디에 숨겨져 있는지 적극적으로 찾고 있으며 비자금을 찾게 될 경우 김 씨 일가가 이 자금을 쓸 수 없도록 조처를 취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코언 차관은 ‘김정일 (전)위원장이 과거 스위스에 30억 달러 이상의 비밀 자금을 감춰놨다는 보도가 많았는데 아들 김정은이 이 비자금을 물려받지 않았겠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이어 “기본적으로 미국이 하려는 것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에 흘러가는 돈을 차단하는 것”이라며 “2005년 방코델타아시아(BDA) 은행에 대한 제재와 비슷하지만, 이번에는 미국 차원의 대북 제재와 유럽 및 아시아 국가들의 대북 제재를 조화시켜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에 흘러들어 가는 돈줄을 차단하려는 점이 다르다”고 설명했다.


또 “북한은 재래식 무기나 상품 수출을 통해 외화를 조달하는 것으로 안다”며 “주민이 식량난에 시달리는 상황에서 핵과 미사일 개발, 사치품 수입에 엄청난 외화를 사용하는 것은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북한의 위조지폐 발행에 대해서는 “북한이 얼마나 많은 위조지폐를 찍어내는지 정확히 모르지만, 미국은 이 문제를 상당히 우려하고 있다”며 “올 연말쯤 새로운 100달러짜리 지폐를 발행할 예정인데 그럼 북한이 달러화를 위조하기 어려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개성공단에 대해서는 “개성공단은 한국의 중요 프로젝트면서 북한의 현금 창구”라며 “남북관계 맥락에서 처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중국은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북한에 대해 금융·해운 제재를 철저히 지키겠다는 뜻을 밝혔다”며 “(다만)중국이 유엔 안보리 결의에 근거한 대북 제재를 이행할지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코언 차관은 지난달 18~22일 한국과 일본·중국을 잇달아 방문해 미국 정부가 구상하는 북한의 무역결제은행인 조선무역은행에 대한 제재 등 다양한 대북 제재 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